플랫폼 PC
타입/장르 MO 액션/어드벤처
서비스/과금 출시예정, 미정
개발사 ㈜네오위즈게임즈,㈜캡콤
퍼블리셔 ㈜네오위즈게임즈
공식사이트 http://
2010/11/19 23:03  이현 기자 talysa@
G★ 록맨 시리즈, 온라인으로 계보 잇는다
네오위즈게임즈 ’록맨 온라인’팀 민운기 기획파트장 인터뷰

 

""록맨 IP로 만든 '던XX파이터'네, 'XXX스토리'네" 이런 말은 듣고 싶지 않다."

 

<록맨 온라인> 개발에 임하는 민운기 기획파트장의 각오다.

 

<록맨 온라인>은 네오위즈게임즈가 캡콤의 <록맨> 시리즈를 온라인으로 제작 중인 횡스크롤 슈팅 액션 MORPG다. 지금까지 출시됐던 '록맨' 시리즈를 계승하는 차기작으로써 고유의 시스템들을 이어가고 새로운 요소를 가미한다. 온라인 게임으로 만들어지면서 파티 플레이, 끝없이 이어지는 이야기도 맛볼 수 있다.

 

'록맨 온라인'은 그간 애니메이션 영상만이 공개되어 게임 정보가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베일에 싸여 있던 '록맨 온라인'은 2010년 11월 지스타 2010에서 시연 버전을 통해 처음 공개됐다. 기존 팬들에게는 친숙한 '엑스'와 '제로', 그리고 '듀오' 세 개 캐릭터로 게임을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다.

 

온라인으로 만들어질 '록맨' 차기작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게임어바웃은 개발팀 민운기 기획파트장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네오위즈게임즈 록맨 온라인팀 민운기 기획파트장>

 

GA : '록맨 온라인'을 개발하게 된 계기는?
민운기 기획파트장(이하 A) : 캡콤 쪽에서 먼저 '록맨'을 온라인 게임으로 만들고 싶어했다. 네오위즈게임즈에서 제안을 받고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

 

GA : '록맨'을 온라인 게임으로 개발하면서 제일 먼저 고려했던 점은?
A : 온라인 게임 특성상 긴장감이 좀 떨어지는 감이 있다. '록맨'은 특정 지형에 걸리면 한 번에 죽는 것처럼 긴장감을 주는 요소가 있는데, 그러한 원작의 난이도 등을 온라인에 적용했을 때를 생각했다.

 

GA : 횡스크롤 슈팅 장르의 타 게임과 비교해서, '록맨 온라인'만의 강점은 무엇인가?
A : 여타 게임들이 전투 위주라면, '록맨 온라인'은 트랩이라는 요소가 메인 이슈거리라 생각한다. 이를 통해 유저들이 어드벤처 요소도 느끼고, 전투를 통해서는 화끈함을 맛볼 수 있었으면 한다.

 

GA : 개발은 어느 정도 진척됐나?
A : 30~40% 정도다. 내년 상반기에 대규모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GA : 어떤 시나리오로 진행되는지 궁금하다.
A : 기존 시리즈의 연장 선상이다. 그 이후 세대의 시나리오 설정이다. 정의의 편인 UCA가 적대 세력 URA와 대립한다. 유저는 UCA의 헌터가 되어 적을 물리친다.

 

GA : 온라인 특성상 끝이 없다. 시나리오는 어떻게 투입되는지 알려달라.

A : 에피소드 형식으로 업데이트한다.

 

GA : 게임 진행에 대해 간략한 설명 부탁한다.
A : 스토리를 따라 스테이지가 열려가는 방식이다. 유저가 퀘스트 시나리오에 맞춰 스토리를 깼을 때, '내가 이런 스토리를 깨고 있구나'라는 인상을 받았으면 한다.

 

GA : 이전에 들렀던 스테이지에 돌아가게끔 만드는 요소가 있나?
A : 수집 등 동기를 최대한 제공하고, 성장을 통해 스테이지를 반복적으로 할 수 있게끔 하는 방법을 고민 중이다.

 

<미션이 주어지고, 목표 달성을 위해 적을 물리친다>

 

GA : 스테이지 및 전투 난이도는 어떤가?
A : 기존 '록맨' 시리즈보다는 난이도를 낮출 계획이다. 한 번에 죽지 않게 하거나 대미지를 조절하는 등 방법을 적용하면 무리 없이 플레이될 것으로 본다. 그 일환으로, 벼랑에서 떨어져도 죽지 않고 생명력을 소진하는 대신 그 위치에서 다시 플레이할 수 있게끔 하고 있다.

 

GA : 기존 유저들에게 알맞은 난이도는 무엇인가?
A : 노멀 난이도다. 긴장감을 느끼고 싶다면 하드 모드다.

 

GA : 타겟 연령층은 몇 세 정도인가?
A : 중학교 2~3학년 정도의 남자 유저다.

 

GA : 타겟이 원작 팬 연령대와 다르다.
A : 예전 콘솔 시리즈의 대중화라는 차원도 있다고 생각한다. IP 자체의 연령대는 높지만, 일반 유저들도 즐길 수 있다면 좋은 시도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GA : 파티플레이에서는 무엇이 달라지는가.
A : 빠른 진행이 관건이라, 트랩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잡았다. 파티 플레이에서만 갈 수 있는 지형을 넣는다. 특정 캐릭터의 특성으로만 넘어갈 수 있는 트랩을 이용한 것이다. 이런 트랩이 있는 맵은 파티플레이에서만 등장한다.

 

GA : 원작 같은 미사일 상성이 있는지 궁금하다.
A : '가위바위보' 시스템이라 명칭했다. 굉장히 많이 고민하고 있는 요소다. 온라인이고, 파티플레이를 지원하기에 완벽하게 가위바위보를 넣기는 어려울 듯 하다. 'X' 시리즈처럼 순간순간 바꿀 수도 없다. 대신 모든 몬스터의 패턴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특정 몬스터의 패턴이 있으면 유저들은 이를 기준으로 상대하게 될 것이다.

 

GA : '파츠'나 '나사', '디스크' 등 수집 요소가 온라인에도 있는지 알고 싶다.
A : 들어갈 수 있다. 거의 동등하게 도입되는 것도 있다. 나사로 획득할 수 있는 아이템 등은 다이렉트하게 들어간다.

 

GA : '파츠'는 어떤 식으로 도입되는지 궁금하다.(파츠 : 캐릭터 신체 각 부위를 강화시켜주는 장비)
A : 아이템 능력치, 강화 요소등을 개발 중이다. 기존 요소들과 조합시키기 어려운 부분이라 어떻게 융합할 수 있는지를 고려 중이다.

 

GA: 원작에서는 보스를 쓰러트리면 그 특성을 지닌 미사일을 얻는데, 온라인에서도 그러한가?
A : 고민 중이다. 그런 요소들을 가지고 아이템화하기엔 약하고, 의미가 퇴색될 수 있기 때문이다. '록맨 온라인'만의 요소로 녹이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GA : 게임에서 아이템의 비중은 어떤가?
A : 성장에서 아이템이 미치는 비중은 꽤 큰 편이다. 기존 게임과 비슷한 정도의 비율이 되지 않을까 싶다. 아이템은 장착이나 무기, 배틀 디스크 형태다.

 

GA : 배틀 디스크란?
A : '록맨 온라인'만의 고유 시스템이다. 기존 콘솔 버전에 있던 시스템에서 따왔다. 펫과 유사한, 도움을 주는 장치다. '랏슈'처럼 점프를 돕는 걸 생각하면 된다.(랏슈 : 강아지 로봇으로, 게임 플레이에 도움을 준다. 필요할 때마다 소환해 쓴다.)

 

<또 다른 록맨 온라인만의 요소, 보스 피니시. 매번 입력 키는 달라진다>

 

GA : 엑스와 제로는 익숙한데, 듀오는 다소 낯설다. 어떤 캐릭터인가.
A : 몸집이 큰 근접 캐릭터다. 방어력 순간 상승등, 파티 플레이에서 선두에 나서는 역할이다.

 

GA : 이번 지스타에서 공개된 캐릭터 '시나몬'을 소개한다면?
A : '록맨 커맨드미션'에서 등장하는 캐릭터다. 아직 게임 내 투입된 상태는 아니며, 캐릭터 세팅의 한 부분을 차지하는 캐릭터다. 지원, 보조형이다.

 

GA : 캐릭터끼리 차이점은 무엇인가.
A : 이동에 차이점을 뒀다. 제로는 높은 2단 점프, 엑스는 공중 대시, 듀오는 부스터를 가졌다. 공격 면에서는 겹치는 특징이 많다. 기본적으로는 원거리와 근거리로 나눈다.

 

GA : 캐릭터 커스터마이징이 있나?
A : 생성 시에는 없다. 아이템 착용에 따라 캐릭터 외형이 달라지는 식이다.

 

GA : 캐릭터의 성장은 무엇이 중심인가?
A : 기본적으로는 레벨 기준으로 성장하지만, 아이템이라든지 부분적인 성장도 있다.

 

 

<왼쪽부터 제로, 엑스, 듀오>

 

GA : 전투 진행 속도는 어느 정도로 맞췄나.
A : 콘솔게임보다 빠르지는 않다. 몬스터 전멸 시키기, NPC 호위 등 미션이 주어지기도 한다. 진행에는 지형이나 트랩이 영향을 주기도 한다.

 

GA : 유저간 경쟁 요소는 어떤 형태로 구상 중인가?
A : 여러 가지를 고민하고 있다. 누가 더 스테이지를 많이 깼는지 등이다. 아직 기획 중인 단계다.

 

GA : 공략 영상 등을 공유할 수 있는 UCC 기능을 제공하는지 궁금하다.
A : 개발 단계상, 그 부분까지는 아직 생각하지 못하고 있다.

 

GA : 'X' 시리즈에 나왔던 탑승물을 이용한 스테이지를 비롯, 특별한 스테이지가 있나?
A : 아직까지 결정하지 않은 상황이다.

 

GA : '브루스', '포르테'가 유저 캐릭터로 등장할 계획인가.
A : 유저 캐릭터는 아니지만, 시나리오를 통해 등장한다. 가능한 원작 시나리오에 충실하다보니, 그 캐릭터들은 유저 캐릭터로 나오기가 어렵다.

 

GA : 그렇다면 오리지널 캐릭터가 나오는 것인가?
A : 캐릭터나 몬스터 등 리소스는 100% 예전 시리즈에 있었던 것을 사용한다. 하지만 오리지널 캐릭터도 몇 종 준비중이다.

 

GA : IP에 따른 제약은 어느 정도인가.
A : 개발팀쪽에서 최대한 고유 IP를 상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캡콤의 담당 PD가 한 달에 한 번 이상 개발팀을 방문한다. 또, 그간 IP 게임 개발을 해왔던 네오위즈의 노하우가 깔려 있어 초기 단계의 문제는 없다.

 

GA : 유저간 커뮤니티 공간은 무엇인가?
A : 타운이 있다. 큰 도시 같은 형태다. 어디에 있든지 전송을 통해 사냥터로 갈 수 있다.

 

GA : 회복 및 부활 아이템이 스테이지에 있는가?
A : 에너지 회복 아이템은 상점에서 팔고, 몬스터도 드랍한다.

 

GA : 시연 버전은 무엇에 초점을 맞췄나.
A : 보여드리는 단계이기 때문에, 우리 게임의 분위기가 이렇다는걸 보여주기 위한 버전이다. 난이도는 노말 모드 정도라 생각하면 된다. 시연 때 극명히 나타났던 게, 나무를 벽타고 오르는 부분에 대한 적응이었다. '록맨' 시리즈를 해보지 않은 유저는 벽을 타고 오르는 조작에 낯설어했다.

 

GA : 계단식이던 원작과는 지형 구조가 다르다.
A : 원작보다 현실감 있게 표현하려 하고 있다. 3D로 바꾸면서 좀 더 멋지게 지형을 그대로 만들어 보여주고 싶다. 몬스터 같은 경우, 패턴과 지형의 조합 부분이 아직까지 원하는 수준까지 나오지 않아 안타깝다.

 

GA : 미사일이 약해 몬스터가 잘 죽지 않았다.
A : 밸런싱할 부분이다. 차지 대미지 기준으로 맞춰두었기 때문이다.

 

GA : 엑스가 차지샷을 사용했더니 밀려났다. 의도한 것인가?
A : 일부러 만든 것이다. 이는 선택이었다. 워낙 대미지가 높은 기본 공격이라, 현실감을 주는 패널티로 적용했다.

 

<차지샷 사용시 밀려난다. 뒤쪽에 낭떠러지가 없는지 확인하자>

 

GA : 사운드가 다소 아쉽다.
A : 아직 적용되지 않은 게 많다. 자체적으로 여러 사운드를 제작 중이다.

 

GA : 끝으로, '록맨 온라인'을 기다리는 유저들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
A : 기본적으로 모든 유저들이 접했을 때 '록맨 만들었네', '그대로 살아있네'라고 느낄 수 있고, 원작을 모르는 유저들이 보아도 신선하고 재미있는 게임을 만들겠다.


Copyright ⓒ 게임어바웃
CBT 당시 호평 일색! 세계정복 for Kakao, 금일 정식 런칭, 재해석된 실존 영웅들과 모바일에 적합한 전략 시뮬레이션의 절묘한 결합..  
전설 인스턴스 던전 업데이트, 연합 길드 시스템으로 강력한 동맹 유지..  
‘붕어빵 타이쿤’부터 ‘아이러브 커피’까지…우리는 왜 소소한 경영게임을 좋아하게 되었는가..  
블소 이후 2년 만에 선보이는 엔씨소프트 신작..  
즐겨찾기 추가~